AD
  • (사진=YTN)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이병훈 부장판사로부터 엄중 경고를 받자 네티즌들의 다양한 반응이 눈길을 끌고 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3부(부장판사 이영훈)는 13일 우병우 전 수석의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등 혐의 16차 공판을 진행했다.

우병우 전 수석은 신영선 공정거래위원회 부위원장 증인신문이 진행되는 동안 허탈하게 미소를 짓거나 변호인에게 귓속말을 건넸다.

이를 본 재판부는 재판 도중 목소리를 높이며 우병우 전 수석에게 제재를 가했다. 이영훈판사는 “증인신문 할 때 액션을 나타내지 말아 달라”며 “피고인은 특히. 이 부분은 분명히 경고한다. 몇 번을 참았는데 오전 재판에서도 그런 부분이 있었고 지금도 그러고 있다. 한 번만 더 그런 일이 있을 때는 그냥 넘어가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러한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자기가 아직도 민정수석 인줄 아나봐~??!!”(atte****) “저런 인성은 죽을 때까지 못고친다고 봐야지... 본인 빼고는 모든게 개, 돼지로 밖에는 안 보이는데... 반성하도록 엄벌을 처해야한다”(hsj2****) “본인이 제일 잘난줄 아는 이~”(ari0****) 등 반응을 보이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0/14 00:22:13 수정시간 : 2017/10/14 00:22:13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