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정글의 법칙)
13일 밤 10시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에서 그룹 NCT 재현과 에이프릴 채경이 영화 같은 장면을 연출했다.

두 사람은 폭포 안으로 진입하는 모험에 도전했다. 이어 미끄러운 바닥을 아슬아슬 걷던 재현은 채경의 손을 잡아 주는 등 '매너남'의 모습을 보여 줬다.

추성훈과 노우진은 두 사람은 두 사람을 가리키며 장난스럽게 "영화의 한 장면 같다"고 말했다. 자막에는'짓궂은 아재들'이 등장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두 사람은 강한 폭포에 넘어지면서도 서로를 챙기는 등 친남매 같은 모습을 보여 줬다.

한편 '정글의 법칙'은 매주 금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 (사진=정글의 법칙)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0/13 22:42:09 수정시간 : 2017/10/13 22:54:08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