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윤아 SNS
소녀시대 윤아의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윤아는 과거 MBC 드라마 ‘9회말 2아웃’을 통해서 연기자로 데뷔했었다. 이때 그는 드라마 종영 이후 ‘9회말 2아웃’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서 ‘안녕하세요 신주영, 윤아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남겼다.

이때 그는“주영이 역할의 오디션을 본지도 얼마 안된 것 같은데 벌써 이렇게 촬영이 끝나고 마지막회가 방송됐다”라며 “아직 배울게 많은 저에게 너무나도 많은 경험을 하게 해 준 드라마였다”라고 밝혔다.

더불어 윤아는 “심하게 당찼던 주영이의 캐릭터 때문에 미움도 많이 받았다”라며 “그래도 저는 최선을 다해 열심히 촬영에 임했기 때문에 배운 것도 많고 후회도 없는 '9회말 2아웃'이었다”라고 추가로 덧붙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0/13 11:28:33 수정시간 : 2017/10/13 11:28:33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