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故 가수 김광석의 아내 서해순씨가 경찰에 출석해 이혼을 언급한 가운데 김광석이 생전 서해순 씨와 다툼이 심했다는 의혹이 재조명됐다.

최근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서는 김광석 사망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한 연예부 기자는 “주변의 탄원서에 의하면, 평소에 아내와 이혼 때문에 다툼이 심했고 처남이 김광석을 위협했다고 하더라”라며 “김광석이 죽기 직전에 발매한 앨범 수익의 상당부분을 서 씨가 가져갔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다른 연예부 기자는 “유족은 김광석이 자살이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다”며 “(유족이) 그 이유 중 하나로 딸을 언급했다. 아내 서 씨 사이에서 낳은 딸이 있는데 발달장애가 있다. 김광석은 딸에 대해 늘 애틋한 마음이 있었기 때문에 딸을 두고 극단적인 선택을 할 리가 없다고 하더라”라고 설명했다.

이어 “또 김광석은 평소에도 소소한 내용을 수첩에 적는 습관이 있었다”라며 “(유족은) 메모광인 김광석이 자신의 죽음과 삶에 관하여 유서 없이 자살을 할리 없다는 것을 이유로 들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서해순 씨는 지난 12일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출석해 피고발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은 후 “이번 일이 정리되면 김광석씨와 이혼을 하겠다. 철저히 조사를 받고 개인적으로 행복하게 살고 싶다”고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0/13 06:28:23 수정시간 : 2017/10/13 06:28:23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