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 캡처)
장동건, 윤아의 어린 시절 사진이 새삼 주목받고 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 등에서는 장동건, 윤아의 어린 시절이 담긴 사진이 공개됐다.

장동건과 윤아는 뚜렷한 이목구비를 자랑, 현재와 다를 바 없는 미모를 과시 중이다. 두 사람의 우월한 외모는 ‘모태 미남미녀’임을 입증했다.

한편 두 사람은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 전당에서 열린 제 22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 레드카펫 행상 참석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0/12 22:29:16 수정시간 : 2017/10/12 22:29:16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