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문근영 SNS
배우 문근영과 김범의 사연이 눈길을 끈다.

김범은 과거 MBC 월화드라마 ‘불의 여신 정이’ 촬영 당시 문근영과 함께 노출을 살짝 하는 장면을 촬영한 바 있다.

이에 대해서 김범은 기자간담회 자리를 통해 “그때 사실 당황했다”라며 “정말 털털한 여배우임을 느꼈다”라고 밝혔다.

이후 문근영은 “사실 촬영하는 거니까 별 생각도 없었고, 부끄럼 없었다”라며 “나중에 김범씨가 아무데서나 벗냐고 다음부턴 예고 좀 해달라고 했다. 혹시 섹시하게 화면에서 보였다면 나름 성공한 거다”라고 말하는 등 위트 있게 답변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0/12 20:57:21 수정시간 : 2017/10/12 20:57:21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