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도시어부)
도시어부에 출연중인 이경규가 이태곤, 이덕화, 마이크로닷과 함께 의외로 잘 어울리는 케미를 선사했다.

처음 행선지는 이덕화만 믿고 따라간 왕포, 이곳에서는 고기도 못잡고 처참한 실패를 맛보았다.

마이크로닷은 처음으로 고기를 낚아 이경규로 부터 바다 낚시 만큼은 마이크로닷이 최고의 고수임을 입증했다.

이경규와 마이크로닷은 '정글의 법칙'에서부터 '도시어부'까지 전혀 안 어울리는 것 같으면서 좋은 케미를 선사해 시청자들을 웃음짓게 만들었다.

또 이경규는 조직에서 주는 레시피가 있다며 종이에 써있는 레시피를 보고 양념장을 만들어 눈길을 끌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0/12 17:18:50 수정시간 : 2017/10/12 17:18:50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