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SBS '사랑의 온도' 캡쳐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에서 양세종과 서현진이 가까워지는 모습이 그려져 관심을 모으고 있는 가운데, 양세종에 대한 네티즌들의 반응이 뜨겁다.

양세종은 25일 방송된 ‘사랑의 온도’에서 양세종은 서현진을 집으로 불러 자신의 글을 쓰게 하며, 서현진에게 매일 정성스런 요리를 해준다. 하루하루 지나면서 양세종과 서현진은 알콩달콩한 모습을 그리며 가까워진다.

둘은 많이 친해져 반말을 하거나, 서로가 필요할 때 전화를 하는 등 ‘썸’을 타는 연인의 모습을 보여 시청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네티즌들은 서현진을 향한 양세종의 로맨틱한 연기에 “양세종 연기력은 점점더좋아지는구나. 정말 팬..명품배우가 됐음좋겠다(rela****)” “이 가을에 이런 드라마 너무 좋네요.. 양세종 땜에 이밤에 설레서 잠못들고 있어요..(kosu****)” “진짜 이렇게 설레이는 느낌 오랫만인듯 연기를 너무잘해 표정하나하나에 두근두근(kuan****)”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사랑의 온도’는 매주 월, 화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기자소개 이슈팀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26 00:24:35 수정시간 : 2017/09/26 00:24:35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