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그것이 알고싶다’ 소설가 공지영이 전직 사제와 이목사에 대해 폭로한 가운데 제작진의 고충이 눈길을 끌고 있다.

김상중은 과거 방송된 SBS ‘힐링캠프’에 출연해 제작진의 고충을 털어놨다.

당시 방송에서 김상중은 ‘그것이 알고싶다’를 진행하면서 협박 받은 적이 없냐고 묻자 “문성근 선배님이 할 때는 그런 일들이 비일비재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특히 사이비 종교계 쪽 사람들이 방송국 앞에서 시위 하고 PD와 사회자를 협박했다. 하지만 나는 지금까지 하면서 그런 경우는 당해보지 않았다”며 “오히려 부산에 계신 분이 모둠 어묵세트를 보내준다든지 물질적으로 풍요로운 혜택을 받아 봤지만 협박성은 없었다”고 밝혔다.

특히 김상중은 “사실 PD들은 취재를 하려면 피의자와 피해자를 만나야 된다”며 “그러다 보면 연락처를 주고 받고 오픈된 상태에서 취재를 하기 때문에 그런 경우가 많다. 방송금지가처분이나, 소송을 걸 경우에 재판 받으러 가는 경우도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16일 방송된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김 전 신부와 이목사가 장애인 복지시설을 운영하고 있는데 후원금을 빼돌리는 등 추악한 행위를 지속해왔다고 폭로했다.

김상중은 “인터뷰 직후부터 지금까지 ‘방송을 내보내면 자살하겠다’ ‘법적 책임을 묻겠다’는 이목사와 김 전 신부의 문자와 메일을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7 16:57:22 수정시간 : 2017/09/17 16:57:22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