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OCN '구해줘' 캡처
옥택연이 ‘구해줘’에서 사이비 종교 구선원의 추악한 과거사를 벗겨내며 화제인 가운데, 네티즌들의 반응이 뜨겁다.

16일 방송된 OCN 드라마 ‘구해줘’에서는 옥택연이 본격적으로 구선원 수사에 박차를 가하는 과정이 전파를 탔다.

옥택연은 탁월한 작전 능력을 발휘하는 ‘무지군 브레인’ 한상환 역을 맡아, 강렬하면서도 애틋한 눈빛을 잘 표현해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네티즌들은 “택연이는 열연하는데 그걸 제대로 잡아주질 않아서 속상하지만 상환아 믿습니다 될지어다(b111****)” “택연 눈빛이 좋다. 상환이 이제 사이다전개만 기대한다.(jwpa****)” “오늘 이장면이 다했네 ㅋㅋ 상환이가 움직여야 숨 쉬어진다구 진짜 ㅠㅠ(best****)”등의 반응으로 기대감을 보이고 있다.

한편 ‘구해줘’는 매주 토, 일 오후 10시 20분에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7 13:25:45 수정시간 : 2017/09/17 13:25:45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