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머리카락을 보이는 대로 먹어치우는 소녀의 사연이 눈길을 끈다.이 소녀는 뱃속에서 1.5m짜리 머리카락 뭉치가 발견돼 충격을 주고 있다.

과거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인도에 사는 카비타 쿠마리(15·여)는 최근 심한 복통을 호소해 병원으로 실려 갔다.

컴퓨터 단층촬영(CT)을 마친 의료진은 쿠마리의 뱃속에 뭔가 든 것을 발견했다. 의문을 품은 의료진은 수술에 들어갔고, 쿠마리의 뱃속에 1.5m짜리 머리카락 뭉치가 든 것을 보고는 깜짝 놀랐다.

어째서 쿠마리의 뱃속에 머리카락 뭉치가 들어있던 것일까? 이는 머리카락에 집착하는 ‘라푼젤 증후군(Rapunzel Syndrome)’ 때문이다. 라푼젤 증후군은 현재까지 120여개의 연구 사례만 보고됐을 정도로 희소한 증후군이다. 정신지체나 정서불안 등의 이유로 생기며, 주로 어린 여자아이들에게서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어려서부터 쿠마리는 다른 친구들의 머리카락을 마구 잡아 뜯었고, 심지어 자기 머리카락을 뽑아 삼키기까지 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렇게 뱃속으로 들어간 머리카락은 음식물과 축적된 후, 조금씩 자라 쿠마리의 소화기관을 망가뜨렸으며, 음식을 제대로 먹지 못한 쿠마리는 결국 영양실조에 걸렸다.

2시간에 걸친 수술 끝에 의료진은 무사히 쿠마리의 장에서 머리카락 뭉치를 꺼냈다. 의료진이 공개한 머리카락 뭉치는 흡사 외계 생명체를 떠올리게 해 충격을 주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7 11:43:52 수정시간 : 2017/09/17 11:43:52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