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 = 방송캡처
대마 흡연 혐의로 십센치 출신 윤철종이 검찰에 송치됐다는 소식이 전해져 누리꾼들의 관심이 집중됐다.

18일 한 매체는 윤철종이 지난해 7월 경남 합천의 지인 A씨 자택에서 두 차례에 걸쳐 대마를 흡연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윤철종은 수사 중 범행 일체를 자백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철종 대마 흡연 혐의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한 포털사이트에 "tjsg**** 연예인들 왜이렇게많이함?.. 장난아니네 밝혀진게이정도면 그동안 얼마나..." "livl**** 역시 탈퇴한 애들은 다 이유가 있구나" "nubi**** 그룹내에서 알고 다짜고 나간거네" "ssn2**** 어차피 들통 날일인데 왜 하지 ?하고싶어도. 호기심이었어도 참아야 했어야지~그게 인간의 자제심"라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윤철종의 지인 A씨는 자신의 집에서 대마를 재배하고, 이를 판매한 혐의로 지난 4월 7일 구속돼 현재 1심 재판 진행중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8 19:01:19 수정시간 : 2017/07/18 19:01:19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