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JTBC '맨투맨' 방송화면 캡처
배우 박해진이 ‘맨투맨’ 속에서 팔색조 연기력이 무엇인지를 보여주고 있다.

JTBC 금토드라마 ‘맨투맨(극본 김원석 연출 이창민)’에서는 19일 김설우(박해진 분)가 차도하(김민정 분), 여운광(박성웅 분)의 앞에서 서있었다.

김설우는 여운광과 차도하에게 미안한 감정이 남아있었다. 여운광과 차도하도 이를 알고 김설우를 곱게 바라보지는 않았다.

하지만 차도하가 김설우를 바라보는 시선을 달랐다. 차도하는 김설우에게 ‘신체 포기 각서’를 건넸지만, ‘신체 포기 각서’의 내용은 여운광에게서 한 치도 떨어지지 말라는 것이었다.

이를 보고 김설우는 묘한 미소를 띄웠다. 차도하의 진솔한 마음이 느껴졌던 것. 김설우는 ‘신체 포기 각서’를 보고 더욱 애틋한 감정을 느끼는 듯 했다.

‘맨투맨’ 속 박해진의 연기력은, 매회 재미는 물론, 색다른 모습까지 내비치며 대중의 마음을매료시키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5/19 23:43:46 수정시간 : 2017/05/19 23:43: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