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tvN 금요 예능 '윤식당'이 방송 시간을 이동하자 여기저기서 앓는 소리가 나오고 있다.

'윤식당'은 지난달 28일 지상파 3사 등 7개 채널의 대선 후보 토론회 생중계를 피해 평소보다 40분 늦은 밤 10시에 시작했다. 대선 후보 토론회와 주요 시청층이 겹친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었다.

그런데 이날 방송된 6회 시청률이 14.1%로 자체 최고를 기록하자, tvN은 여세를 몰아 '굳히기'에 들어갔다.

tvN은 "계절에 따른 시청자들의 라이프스타일과 야외활동 증가 등 시청패턴을 고려했다"며 '윤식당'의 방송 시작 시간을 10시로 변경했다.

이렇게 되자 밤 10~11시 예능 프로그램들이 울상이 됐다.

대표적으로 금요일 밤 예능 최강자였던 SBS TV '정글의 법칙'이 직격탄을 맞았다.

밤 10시 시작하는 '정글의 법칙'은 '윤식당'이 방송되기 전에는 물론이고, '윤식당' 1~2회 때만 해도 시청률 13~14%를 기록하며 홀로 우뚝 서 있었다.

그러나 11시까지 방송되던 '윤식당'이 날아오르면서 방송 시간이 겹치는 '정글의 법칙'은 시청률이 하락하게 됐고, 결국 '윤식당'에 금요일 밤 패권 자리를 넘겨주고 말았다.

여기에 '윤식당'의 편성이 밤 10시로 바뀐 것은 치명타가 됐다. 지난달 28일 '윤식당'은 14.1%, '정글의 법칙'은 10.1%를 기록하더니, 지난 5일에는 '윤식당' 13.8%, '정글의 법칙' 8.8%로 집계됐다.

'윤식당'과 정면대결을 하게 되면서 '정글의 법칙'의 시청률은 결국 한 자릿대까지 추락했고, '윤식당'과의 격차는 4~5%포인트까지 벌어지게 됐다.

MBC TV와 KBS 2TV 프로그램들도 시청률이 하락했다. 평소에도 그다지 높은 시청률은 아니었기에 감소 폭은 작지만, '윤식당'의 영향권에 들면서 피해를 입었다.

MBC TV '나혼자 산다' 1부는 평소 7%대의 시청률에서 4%대로 떨어졌다. 평소 4%대였던 MBC TV '발칙한 동거 빈방 있음'과 KBS 2TV '언니들의 슬램덩크2'는 0.7~0.9%포인트 하락했다.

드라마도 예외가 아니다. 밤 11시에 시작하는 JTBC 금토 드라마 '맨투맨'도 한방을 제대로 맞았다.

1~2회 모두 4%대를 기록했던 '맨투맨'은 3회가 방송된 지난달 28일 '윤식당'과 맞닥뜨리면서 시청률이 반토막이 나 2%대로 떨어졌다. 지난 5일에도 3.229%로 1~2회만 못했다.

제작진은 이러한 결과를 두고 '윤식당'과 30~40분 방송시간이 겹친 탓으로 해석하고 있다.

한 방송 관계자는 "'윤식당'이 대박이 나면서 금요일 밤 예능 프로그램들의 타격이 크다"고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5/06 09:57:24 수정시간 : 2017/05/06 09:57:24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