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코스모폴리탄, GQ 제공)
'명단공개 2017'의 러블리 스타 1위에 배우 정유미가 등극했다.

1일 오후 방송된 tvN '명단공개 2017'에서는 전국민을 녹이는 러블리한 매력의 스타들이 소개됐다.

1위에 등극한 정유미는 tvN 예능프로그램 '윤식당(나영석)'을 통해 러블리 매력을 뽐내며 많은 시청자들에 사랑스러운 매력을 어필하고 '윰블리'란 별명을 얻었다.

단편영화 ‘사랑하는 소녀(감독 김종관)’로 데뷔, 이후 영화 ‘사랑니(감독 정지우)’에 출연해 평단의 주목을 받으며 백상예술대상,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 등 각종 시상식에서 신인상을 수상했다. 정유미는 이 영화에 대해 “직업 배우로서 데뷔작이다” 말하기도 했다.

이후로도 다양성 영화와 상업영화를 오가며 배우로서 자신만의 입지를 다져갔다. 팬들은 그를 “자신만의 세계가 확고한 배우”라고 표현하면서도 "다양한 매력이 존재하는 배우"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tvN 드라마 ‘로맨스가 필요해(연출 장영우)’에 출연해 로맨틱코메디 연기자로서 면모를 보였주었으며 그리고 2년후 KBS2 드라마 ‘연애의 발견(연출 김성윤, 이응복)’ 이라는 작품과 조우해 이때부터 뛰어난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아 ‘로맨스 드라마의 여왕’이라 불리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현재 그녀는 꾸준한 연기활동과 더불어 예능에서도 활약을 펼치며 이목을 끌고 있다. 사랑과 인기가 독보적인 ‘로맨스의 여왕’ 정유미의 행보에 관심이 모이지고 있다.

기자소개 이슈팀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5/02 01:01:02 수정시간 : 2017/05/02 01:01:02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