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외부제공)
대선을 앞두고 선거로고송(이하 선거송)에서도 접전이 펼쳐졌다. 이들 중 트로트 가수 박현빈의 ‘샤방샤방’과 ‘앗뜨거 월드컵’ 두 곡이 선거송으로 채택, 전 국민에게 친근하게 어필할 수 있는 장르가 트로트라는 사실을 입증한 것.

제 19대 대통령선거 선거운동이 17일부터 시작, 각 후보들이 선거송을 공개했다. 문재인, 안철수 등 주요 후보들이 트로트를 대거 선거송 목록에 포함시켰다.

특히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 측은 박현빈의 '샤방샤방‘을,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 측은 박현빈의 '앗뜨거 월드컵'을, 선거송으로 선정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측은 신해철의 ‘그대에게’ ‘민물장어의 꿈’을 선거송으로 뽑았다. 지난해 신해철법(의료사고 피해구제 및 의료분쟁 조정 등에 관한 법률) 통과에 조력했던 사실을 대중들에게 인식시켜 폭넓은 유권자들의 지지를 얻어내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측은 홍진영의 ‘엄치 척’을 선거송으로 삼아 ‘기호1번’을 부각시켰다. 이 또한 트로트라는 점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심상정 정의당 후보 측은 유정석의 ‘질풍가도’, 이문세의 ‘붉은 노을’을 비롯 세월호 추모곡인 윤민석의 ‘진실은 침몰하지 않는다’를 선거송으로 낙점했다. 다른 후보와 달리 노래의 메시지에 주안점을 둔 것으로 판단된다.

한편 안철수 측은 현재까지 공개된 선거송 외에 트로트곡 1~2곡을 더 포함시킬 수 있다는 입장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4/18 14:18:12 수정시간 : 2017/04/18 21:03:05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