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 = SBS '초인가족' 방송캡처
'초인가족' 김지민이 박혁권과 환상의 '부녀케미'를 뽐냈다.

김지민은 SBS '초인가족'에서 박혁권(나천일 역)과 박선영(맹라연 역)의 외동딸 '나익희'로 분해 엉뚱발랄한 매력을 발산 중이다.

20일 방송된 '초인가족' 9,10화에서는 김지민에게 남자친구가 생겼다는 사실을 알고 멘붕에 빠진 박혁권의 모습이 그려졌다.

끙끙 앓던 박혁권은 적을 가까이 두라는 직장 동료의 조언에 따라, 김지민의 남자친구를 집에 초대했다.

질투에 눈이 먼 박혁권은 결국 딸 앞에서 큰 실수를 하고, 부녀 사이는 멀이지는 듯했다.

놀이터에서 박혁권과 단둘이 얘기를 나누게 된 김지민은 "나 윤이가 첫사랑 아닌데? 내가 진짜 사랑한 첫사랑이 있었어. 유부남이었어. 말 안 듣는 딸도 하나 있고 잔소리 심한 아내도 있고. 작은 주류회사 다니는데 만년 과장이야"라며 아빠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에 감동한 박혁권은 어린 시절처럼 그네를 밀어주겠다고 했다. 김지민은 "어후~ 닭살! 됐어!"라고 손사래 쳤지만, 결국 못 이기는 척 아빠의 부탁을 들어줬다.

이렇게 김지민은 박혁권의 마음을 녹이며, 아빠들이 '딸바보'가 될 수 밖에 없는 이유를 다시 한번 알려주었다. 또한 어디로 튈지 모르는 '중2병' 소녀부터 아빠의 마음을 헤아리는 속 깊은 딸까지, 다양한 모습을 자연스럽게 소화하며 선배 연기자들과도 환상 호흡을 보여줬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21 09:44:05 수정시간 : 2017/03/21 09:44:05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