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배우 이서진이 ‘윤식당’에 출연하는 정유미를 향해 농담을 던졌다.

지난 20일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는 tvN ‘윤식당’ 제작발표회가 열려 이서진, 윤여정, 신구, 정유미 등이 참석했다.

이날 정유미는 ‘윤식당’ 출연 이유에 대해 “윤여정 선생님이 나오신다고 해서 관심이 갔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좋아하는 선배님을 가까이에서 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면서 “한식당 콘셉트도 궁금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유미는 “막상 가보니까 예능을 찍는 기분은 안 들었다”며 “식당을 운영하는 데 정신이 없었다. 그런 정신 없는 것도 좋았다. 며칠 더 있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이서진은 “정유미가 낯선 상황에서 막내라 힘들었을 것”이라면서 “그런데 며칠 더 있고 싶다니 제 정신은 아닌 것 같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윤식당’은 인도네시아 발리의 인근 섬에 작은 한식당을 열고 운영하는 이야기다. 나영석 PD의 새로운 프로젝트로 오는 24일 오후 9시 20분 첫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21 06:33:17 수정시간 : 2017/03/21 06:33: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