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방송장면캡처)
개그맨 조세호가 '프로억울러'의 면모를 뽐내며 시청자들을 웃게 만들었다.

조세호는 19일 방송된 SBS '꽃놀이패'에서 흙길로 향하며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앞서 그는 유병재, 경리 등의 계략으로 꾸준히 흙길만 걸으며 환승권 추첨에 배제됐다.

조세호는 모든 멤버들이 모인 자리에서 환승권 뽑을 기회가 한번도 없었다는 말로 억울함을 토로했다.

이어 그는 유병재가 깐족거리는 말로 놀리자 "너 때문에 그래"라고 말하며 원망의 마음을 드러냈다.

특히 조세호는 계속 자리에 앉아 토크를 하는 유병재에게 그만하고 꽃길로 가라고 매몰차게 말하며 억울하다 못해 화가 나는 감정을 표현했다.

이 장면에서 조세호는 지난해 학원 O2O 플랫폼 기업 '공부선배'를 비롯해 다수의 브랜드 모델로 활약할 수 있었던 예능감을 발휘해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한편 이날 '꽃놀이패'는 종방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20 20:18:49 수정시간 : 2017/03/20 20:18:49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