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MBC '서프라이즈' 방송캡처)
이른바 '오멘의 저주'라 불리는 기이한 사건들이 19일 방송된 MBC '서프라이즈’에서 다뤄진 가운데 국내 네티즌들은 섬뜩하다는 반응을 내비쳤다.

'로마의 휴일'로 할리우드 스타가 된 그레고리 펙은 4년 만에 영화 '오멘'의 출연을 결정한다. 이 작품은 악마의 아들 때문에 일어나는 저주 이야기를 그렸다.

그런데 이 영화를 찍기 시작하면서 이상한 일들이 연달아 일어난 것. 그레고리 펙의 아들이 한달 뒤 죽었는가 하면 1976년 판의 작가 데이비드 셀처의 비행기가 번개로 인해 파괴됐다고.

또 리처드 도너 감독이 머물던 호텔은 IRA 테러공격을 당했으며 원숭이들의 발작 장면을 촬영한 동물센터의 트레이너는 갑작스레 사망했다고 전해졌다.

네티즌들은 "오싹한 영화(yo******)" "혼자 보는데 미치겠다 너무 무서워(dl****)" "그러니까 그딴 영화 왜 만들어(loo*****)" 등 오싹하다는 의견을 보였다.

한편 이를 두고 영화의 홍보 전략으로 사용한 것이 아니냐는 비난 여론도 나온 바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20 00:07:50 수정시간 : 2017/03/20 00:07:50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