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MBC '서프라이즈' 방송 캡쳐)
영화 ‘오멘’의 저주가 ‘서프라이즈’에 방송돼 네티즌들의 이목을 사로잡고 있다.

19일 MBC ‘신기한 TV 서프라이즈’에서는 할리우드의 대표적인 저주, ‘오멘’의 저주가 소개됐다.

1975년 미국 당대 최고의 인기를 누리던 배우 그레고리 펙은 ‘오멘’의 출연 결정 한 달 후 아들이 자살했다.

또한 ‘오멘’의 시나리오 작가 데이비드 셀처 역시 타고 있던 비행기가 번개를 맞는 등 몇 차례에 걸쳐 ‘오멘’과 연관된 사람들은 피해를 입었다. 계속해서 일어나는 우연 같지 않은 사건들에 사람들은 이를 할리우드의 대표적인 저주, ‘오멘의 저주’라고 부르고 있다.

방송을 접한 네티즌들은 “진짜 신기함 (sge3****)” “찍은 사람들은 죽고 본 사람들은 한명도 안 죽었네 (dsa7****)” “오멘 불행의 아이콘이냐고... (al****)"등의 반응을 보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19 14:38:12 수정시간 : 2017/03/19 14:38:12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