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헌정 사상 처음 파면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삼성동 사저 이전이 이뤄진 지난 12일 지상파 3사는 일제히 긴급 특보를 편성해 생중계했다.

13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 30분께부터 8시까지 방송된 KBS 1TV 뉴스특보의 전국 평균 시청률은 10.1%, MBC TV 특보는 8.6%, SBS TV 특보는 6.6%를 기록해 총 25.3%로 집계됐다.

SBS의 경우 특보 후 바로 방송된 'SBS8뉴스'의 시청률도 11.1%를 기록하면서 오랜만에 10%를 넘어섰다.

박 전 대통령의 사저 이전이 갑자기 이뤄진 탓에 KBS 2TV를 제외한 MBC와 SBS는 방송 중이던 예능 프로그램을 중단하고 특보를 내보냈다.

MBC는 '일밤 1부-미스터리음악쇼 복면가왕'을 방송하던 도중 특보체제로 전환해 '일밤' 2부인 '은밀하게 위대하게'를 결방했다. '복면가왕'의 평균 시청률은 9.2%로 집계됐다.

SBS도 '일요일이 좋다' 1부인 '꽃놀이패'만 방송하고 2부 '런닝맨'은 결방했다. '꽃놀이패'의 시청률은 2.8%를 기록했다.

KBS 2TV는 '해피선데이'의 '슈퍼맨이 돌아왔다'와 '1박2일'을 모두 정상적으로 방송했다. 시청률은 각각 9.4%, 12.3%다.

한편, 밤 시간대 방송된 SBS 'K팝스타-더 라스트 찬스'는 1부가 14.4%, 2부가 16.5%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일요일 예능 프로그램 1위 자리를 이어갔다.

전날 방송분에선 생방송 진출을 두고 치열한 경쟁을 펼치는 '톱(TOP)8'의 무대가 그려졌으며 크리샤 츄·전민주, 고아라·김혜림, 이수민·김소희가 승리했다.

KBS 2TV '개그콘서트'는 8.3%, tvN '신서유기3' 최종 감독판은 2.8%로 집계됐다.

'신서유기3'의 후속 프로그램은 이경규, 박명수, 김구라, 은지원 등이 출연하는 '공조7'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3/13 15:15:26 수정시간 : 2017/03/13 15:15:26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