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드래곤이 '뉴스룸'에 출연한 가운데 과거 그가 빅뱅 결성을 반대한 사연이 화제다. (사진=KBS2 '해피투게더3' 캡처)
'빅뱅 지드래곤'

빅뱅 지드래곤이 '뉴스룸'에 출연해 손석희를 만난 가운데 과거 멤버 승리의 발언이 화제다.

지난달 21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에서는 '빅뱅 특집'으로 지드래곤, 태양, 탑, 대성, 승리 등 완전체 빅뱅이 출연했다.

이날 승리는 "데뷔 전 지드래곤이 빅뱅 5명으로 나오는 것에 불만이 있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승리는 "태양과 힙합 듀오를 준비하고 있었는데 5인조의 아이돌 느낌이 나는 그룹으로 데뷔한다고 하니까 싫었던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연습실 문이 열려 있었는데 '왜 쟤들과 같이해야 하나. 6년 동안 연습한 나랑 태양은 뭐냐'고 말하는 소리가 들렸다. 이후 3개월간 말없이 지냈다. 거의 없는 사람 취급했다"라고 전했다.

승리는 "그런데 이후 정말 친해진 계기가 있다. 드라마 '궁'에 함께 빠졌다. 나에게 말을 걸기 시작한 것도 드라마 때문이었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지드래곤, 원래 힙합 듀오 준비했구나' '지드래곤, 싫었을 수도 있겠다' '지드래곤, 그래도 빅뱅으로 나와서 더 좋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기자소개 김민아 인턴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5/06/19 10:15:33 수정시간 : 2015/06/19 10:15:34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