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연예
  • 유연석, 강소라말고 다른 女에 진심으로 설레어서… 맨도롱 또똣 뜻은?
  • 기자데일리한국 이슈팀 issue@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5.04.13 16:22
  • 유연석 강소라가 화제다. (사진=한국아이닷컴 DB)
'유연석 강소라' '맨도롱 또똣'

유연석과 강소라가 드라마 '맨도롱 또똣' 첫 대본 리딩부터 좋은 호흡을 보였다고 전해져 화제다.

이에 유연석이 주목받는 가운데 그가 과거 방송에서 한 여가수의 팬이라고 밝힌 일화가 눈길을 끈다.

과거 방송된 SBS 예능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 출연한 유연석은 MC 성유리의 팬이었다고 털어놓았다.

유연석은 "지금도 성유리 앞에 서면 떨린다. 어릴 때 완전 팬이었다"라며 "중학교 때 핑클 테이프를 다 닳을 때까지 들었다. 지갑 속에는 늘 성유리 사진을 넣고 다녔다. 양갈래 머리를 땋아서 정말 귀여웠다"고 고백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유연석 강소라 잘 어울리네" "유연석, 강소라보다 성유리가 더 좋을까?" "유연석 강소라의 맨도롱 또똣 기대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맨도롱 또똣'은 '기분 좋게 따뜻한'이라는 뜻을 가진 제주 방언으로, 그 의미처럼 두 남녀 주인공이 기분 좋게 따뜻한 사이가 되어가는 과정을 담은 드라마다.

기자소개 데일리한국 이슈팀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5/04/13 16:22:38 수정시간 : 2015/04/13 16:22:3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