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연예
  • 이효리, 제주 생활 질렸나? "오빠 나이트 가고 싶어" 폭탄 발언
  • 기자데일리한국 이슈팀 승인시간승인 2014.11.02 03:22
  • 가수 이효리가 '무한도전'에서 제주 생활을 공개했다. 사진=엘르
'이효리'

1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유재석, 박명수, 정준하, 정형돈, 노홍철, 하하가 펼치는 '특별기획전'이 그려졌다.

이날 유재석과 정형돈은 90년대 인기스타 중 이효리를 직접 섭외하기 위해 이효리가 살고 있는 제주도로 향했다.

정형돈은 몸빼바지를 입고 장화를 신은 이효리의 옷차림에 황당함을 금치 못했다. 유재석은 "이게 뭐냐"라고 돌직구를 날렸고, 이효리 역시 "오빤 이게 뭐냐"라고 받아쳤다.

이효리는 '나우(NOW)'를 불러달라는 요청에 노래를 선곡했고, "춤을 다 까먹었다"면서도 완벽한 무대 매너를 선보였다.

이효리는 '나우'에 이어 "약속해줘"라는 후렴구가 인상적인 '영원한 사랑'을 열창했다. 흥에 겨운 이효리는 유재석에게 "오빠 나 서울가고 싶어. 나이트 가고 싶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이효리 여전히 예쁘더라", "이효리 제주도 살면서 피부가 더 고와졌어", "이효리 뭘 해도 호감" 등의 반응을 보였다.

기자소개 데일리한국 이슈팀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4/11/02 03:22:54 수정시간 : 2020/02/07 17:0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