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일 나희승 코레일 신임 사장이 취임 첫 행보로 고양 KTX 차량기지(수도권철도차량정비단) 현장점검을 하고 있다. 사진=코레일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나희승 신임 사장이 26일 취임식을 갖고 "탄탄한 방역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철도, 강력한 경영개선으로 만년 적자의 오명을 벗어나는 튼튼한 철도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날 코레일에 따르면 나 사장은 경기도 고양 KTX 차량기지(수도권철도차량정비단) 현장점검으로 취임 첫 행보에 나서 "'방역과 안전 최우선, 강력한 경영개선, 비전과 희망을 품은 조직문화'를 이정표로 삼아 한국철도의 혁신과 도약을 만들어가자"고 밝혔다.

또 나 사장은 최근 이슈가 되는 SR과 통합 논의와 관련해 "철도 공공성과 안전성 강화, 국민의 편익 증진에 초점이 맞춰져야 한다"며 "정부 정책 결정에 긴밀히 협력하면서 공공의 이익이 최우선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6 17:31:38 수정시간 : 2021/11/26 17:31: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