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11월까지 거래량 5.6만건…월세화 가속
  • 사진=연합뉴스 제공
[데일리한국 이연진 기자] 주택시장은 전셋값 급증과 전세대출 규제 강화로 전세 대신 월세를 선택하는 이른바 '월세 난민'이 늘고 있다. 서민들이 월세 시장으로 내몰리면서 서울의 아파트 월세 거래량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특히 종합부동산세(종부세) 등 보유세가 사상 최대로 늘어난 집주인들이 세입자들에게 조세 부담을 전가하면서 전세의 월세화 현상이 가속화하고, 임대료도 치솟고 있다.

21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올해 들어 전날까지 서울에서 월세가 조금이라도 낀 아파트 임대차 거래량은 5만6천169건으로, 1~11월 기준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임대차 계약은 전세·월세·준월세·준전세로 분류된다. 월세는 보증금이 월세의 12개월치 이하인 임대차 거래, 준월세는 보증금이 월세의 12~240개월 치인 거래, 준전세는 보증금이 월세의 240개월치를 초과하는 거래를 뜻한다.

전세를 제외한 월세·준월세·준전세를 통튼 전체 월세 거래량은 아직 이달이 다 끝나기도 전에 이미 지난해 1~11월 월세 거래량(5만4965건)을 넘어섰다. 이는 2011년 관련 통계 집계가 시작된 이래 가장 많은 수치다.

1~11월 기준으로 전체 월세 거래는 2011~2012년 2만5천건대였다가 2013~2014년 3만건대, 2015~2019년 4만건대로 증가세를 보였고, 지난해 처음으로 5만건을 넘어서면서 종전 최다치를 기록했다.

그러나 올해는 이미 지난달(5만4762건)에 5만건을 돌파하며 증가 속도가 훨씬 빨라졌다.

아파트 전월세 거래량은 정해진 법정 기한 없이 세입자의 확정일자 신고를 토대로 집계되는데, 최근 월세 거래 증가 추이를 고려할 때 수치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임대차 거래에서 월세가 차지하는 비중도 큰 폭으로 늘어나고 있다. 전날 기준으로 올해 1~11월 월세 거래 비중은 36.4%를 기록하며 역대 최고치를 기록 중이다. 직전 1~11월 최고치는 2016년의 34.7%였다.

특히 서울에서 평균 아파트값이 가장 낮은 금천구의 경우 올해 들어 아파트 월세 거래량이 2018건으로 폭증했다. 지난해 11월 말까지의 월세 거래량(504건) 대비 4배를 웃도는 수치다.

금천은 올해 서울 25개 구 가운데 유일하게 월세 비중(59.1%)이 전세 비중(40.9%)보다 높은 곳이다. 지난해까지 금천구에서 월세 비중이 30%를 넘은 적은 없었다.

이처럼 월세 거래가 폭증한 것은 지난해 7월 말 계약갱신청구권제와 전월세상한제를 골자로 한 새 임대차법이 시행된 이후 전셋값 급등세가 지속하면서 이를 감당하지 못한 세입자들이 월세 시장으로 대거 유입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설상가상으로 종부세 등 보유세 부담이 커진 집주인들이 전세를 월세로 돌리고 임대료를 높이는 방식으로 세 부담을 세입자에게 전가하는 현상도 심화하는 양상이다.

종부세 부담이 상대적으로 큰 강남권(한강 이남 11개구) 아파트의 평균 월세 가격은 지난달 기준 129만4천원으로, 강북권(한강 이북 14개구) 117만2천원보다 12만2천원 높은 수준이다.

강남권 중에서도 송파구(8월 0.26%→9월 0.54%→10월 0.73%)와 서초구(8월 0.30%→9월 0.46%→10월 0.63%)는 지난 9월부터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며 지난달 월세 상승률 1, 2위로 올라섰다.

박원갑 KB국민은행 수석부동산전문위원은 “고가 주택 밀집 지역에서는 월세라도 받아 종부세를 내자는 생각으로 월세화가 가속화할 것”이라며 “점차 전세의 종말이 오고 월세가 큰 흐름이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기자소개 이연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22 12:42:10 수정시간 : 2021/11/22 12:42: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