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인천 빌라 법원경매 낙찰가율 고공행진
  • 사진=지지옥션 제공
[데일리한국 이연진 기자] 서울 아파트 낙찰가율이 역대 최고기록을 또 경신했다. 정부의 대출 규제 여파 등으로 거래가 얼어붙었지만, 법원경매 시장에서 서울 아파트 인기는 더욱 치솟은 것이다.

8일 법원경매 전문기업 지지옥션이 발표한 '10월 경매동향보고서'에 따르면, 전국 아파트 경매 진행건수는 1076건으로 이 중 602건이 낙찰됐다.

낙찰률은 55.9%로 전월(57.8%) 대비 1.9%포인트(p) 하락했고, 낙찰가율도 전월(107.6%) 대비 1.4%p 낮은 106.2%를 기록하면서 10월 전국 아파트 평균 낙찰률과 낙찰가율은 다소 주춤했다.

또한 서울 아파트 낙찰가율은 전월(115.0%) 대비 4.9%p 상승한 119.9%를 기록하면서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이는 지지옥션이 집계를 시작한 2001년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이주현 지지옥션 선임연구원은 "매매 실거래가 보다 높은 가격에 낙찰되면서 신고가를 경신하는 사례도 속출했다"며 "매매시장에서 거래 가능한 매물이 부족하거나, 여전히 호가가 높게 유지되고 있기 때문으로 해석된다"고 전했다.

서울 아파트 낙찰가율은 지난 2월 99.9%에서 3월 112.2%로 큰 폭으로 오른 뒤 4개월 연속(112.2%→113.8%→115.9%→119.0%)로 최고치를 경신했다. 이후 7월 107.0%로 하락했지만, 한 달만에 다시 115%를 웃돌다 10월 119.9%로 최고점을 찍었다.

서울의 낙찰가율 고공행진과 달리 평균 응찰자수는 5.1명으로 지난 8월(8.1명)과 9월(7.2명)에 비해 확연히 줄어들었다. 지난 10월 초부터 초강력 가계부채 대책이 거론되며 응찰자 수가 줄어든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지난달 낙찰된 서울 아파트 경매 31건 중 7건이 최저가격 9억원 이상의 고가 아파트였지만, 이 매물들에 총 응찰자(106명)의 57%인 60명이 입찰에 참여했다. 대출한도가 대폭 줄어드는 고가 아파트의 응찰자 수 비중이 다른 달에 비해 월등히 높았다.

이 선임연구원은 "경매는 일반 아파트 거래와 달리 자금조달계획서를 낼 의무가 없어 현금을 가진 수요자들이 더 몰려든 것이로 보인다"며 "서울은 전세가격이 계속 상승하고 있고, 양도세 중과로 공급도 부족해 연말까지는 이 같은 추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설명했다.

서울과 달리 경기(109.9%)와 인천(120.1%) 아파트 낙찰가율은 전월 대비 각각 5.5%p, 3.6%p씩 하락했다.

기자소개 이연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08 13:28:56 수정시간 : 2021/11/08 13:28: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