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과 협업…‘누구’ 통해 600여개 고속도로 정보 확인 가능
  • AI 플랫폼 ‘누구’ 서비스 안내. 사진=한국도로공사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한국도로공사가 SK텔레콤과 함께 8일부터 AI 플랫폼 ‘누구’를 통해 고속도로 관련 정보를 음성으로 알려주는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누구’는 SK텔레콤 음성인식 기반의 AI 서비스로 월 이용자가 1000만명에 달한다.

해당 서비스는 고속도로 교통안전 수칙, 운전 상식, 휴게소 및 통행료 관련 정보, 관광지 소개 등 모두 600여개의 정보를 제공한다. ‘누구’가 지원되는 티맵, B티비, 인공지능 스피커 등의 기기와 서비스에서 이용 가능하다.

티맵의 경우, 화면 우측 상단의 마이크 버튼을 누르거나 “아리아”라고 말해 음성인식 기능을 실행한 후 “고속도로 사고 나면 어떻게 해?”, “하이패스가 뭐야?”, “졸리면 어떻게 해?”, “눈 올 때 운전방법 알려줘“ 등의 질문을 하면 해당 정보를 음성으로 안내 받을 수 있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누구에 고속도로 관련 정보를 지속적으로 추가할 계획”이라며 ”고객들에게 유용한 정보를 쉽게 안내할 수 있는 다양한 채널을 확보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08 10:34:52 수정시간 : 2021/11/08 10:34: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