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엔드 브랜드 '써밋 마에스트로(Summit Maestro)'로 제안
  • 과천주공5단지 단지 투시도. 사진=대우건설 제공
[데일리한국 이연진 기자] 대우건설이 과천주공5단지 주택재건축정비사업과 대구 동구43구역 재개발사업의 시공사로 선정됐다. 이에 따라 올해 도시정비사업부문 수주액 3조원을 돌파했다.

8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과천주공5단지 재건축정비사업조합은 지난 6일 시공사 선정을 위한 임시총회를 개최하고 대우건설을 최종 시공사로 선정했다.

전체 조합원 826명 중 441명이 총회에 직접 참석했으며, 부재자 투표를 포함한 전체 783표 중 487표(62.1%)를 득표했다.

과천주공5단지 재건축사업은 경기도 과천시 별양동 6번지 일대에 총 1260가구, 지하3층~지상 35층 아파트 9개동과 상가 및 부대복리시설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공사금액은 4299억원이다.

대우건설은 하이엔드 브랜드를 적용해 단지명을 '써밋 마에스트로(Summit Maestro)'로 제안했다. 써밋 마에스트로는 세계적인 건축 디자인 그룹인 캘리슨RTKL(CallisonRTKL)과 조경 예술의 대가 마샤 슈왈츠(Martha Schwartz)가 설계를 맡았으며, 국내 최고 권위의 환경 분석 전문가인 서울대 여명석 교수가 일조 및 조망 등 단지 전체 건축 환경 분석에 참여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과천지역에서의 성공적인 사업경험과 조합원의 니즈를 정확히 파악한 사업조건이 조합원들의 마음을 움직인 것 같다"며 "입찰제안서와 계약서의 모든 내용을 이행해 과천주공5단지를 과천 대표 랜드마크 단지로 만들겠다"고 시공사 선정 소감을 전했다.

대우건설은 같은 날 대구시 동구 신천동 502-1번지 일대에서 진행되는 '대구 동구43구역' 재개발사업도 시공사로 선정됐다. 이 사업은 총 1944가구, 지하3층~지상27층 아파트 21개동과 부대복리시설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대우건설은 현대건설과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해 참여했다. 총 공사비는 4829억원(VAT 제외)이며, 이 중 대우건설의 지분은 45%(2173억원)이다.

대우건설은 이번 수주로 올해 총 13개 프로젝트의 시공권을 획득하며 3조5867억원의 수주고를 올렸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조합원이 직접 투표로 시공사를 선정하는 도시정비사업 분야에서 3조원 이상의 수주고를 올린 것은 주거 상품의 우수성과 브랜드 위상을 소비자에게 인정받은 것”이라며 “정비사업 실적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조합이 성공적으로 사업을 완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이연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1/08 10:06:14 수정시간 : 2021/11/08 13:41: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