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종로구 계동 현대건설 본사 사옥 전경. 사진=현대건설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현대건설이 올해 3분기(7∼9월) 영업이익이 2204억원으로 지난해 3분기보다 57.6%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시장 전망치인 2281억원을 3.4% 밑도는 수치다.

3분기 매출과 순이익은 각 4조3519억원과 1484억원으로 7.7%와 77.1%씩 증가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국내외 대형 현장 공정 본격화와 신규 해외 공사 착공 등으로 성장세를 이어갔다"며 "특히 영업이익률이 5%대로 개선됐고, 해외 부문 매출이 올해 상반기(1∼6월) 대비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올해 3분기까지 누적 기준 매출은 12조8851억원, 영업이익 5622억원, 순이익 4277억원을 거뒀다.

이는 지난해와 비교해 매출은 1.9%, 영업이익은 22.5%, 당기순이익은 22.3%씩 오른 수치다.

올해 3분기까지 수주는 23조6371억원을 기록 중이다. 수주 잔고는 지난해 말보다 18.3% 증가한 77조2312억원을 유지 중으로, 약 4년 치 일감을 확보한 상태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22 15:15:15 수정시간 : 2021/10/22 15:15: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