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한승희 기자] 체감 유가가 벌써 배럴당 100달러 선에 바짝 다가서고 있다. 유가가 치솟는 가운데 원/달러 환율까지 함께 급등해서다.

국민의 물가 부담을 줄이는 차원에서 유류세 인하 등 카드도 거론되고 있다.

17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두바이유 현물 가격은 지난 14일 배달당 82.28달러를 기록했다. 두바이유 현물 가격은 이달 6일 배럴당 80달러대(80.55달러)에 처음 진입한 이후 지난주 내내 종가 기준으로 81∼82달러대에 머물렀다.

두바이유 가격은 2018년 10월 4일 84.44달러를 기록한 이후 3년여 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것이다.

이를 원화로 환산하면 양상이 달라진다. 유가가 올라가도 원화가 강세를 띠면 상대적으로 고유가를 덜 체감하지만, 유가가 오른 가운데 원화마저 약세로 가면 고유가 여파를 할증해서 받는 구조다.

최근 들어 종가기준으로 원/달러 환율이 가장 높았던 날은 지난 12일로 원화 가치는 달러 당 1198.8원까지 떨어졌다. 이날 두바이유 현물 가격이 종가기준으로 82.07달러였음을 고려하면 배럴당 가격이 원화로 9만8385원까지 오른 것이다.

두바이유 최근 고점이었던 2018년 10월 4일의 원/달러 환율 종가는 1129.9원이었다. 배럴당 원화 가격은 9만5409원으로 지난주보다 쌌다.

원화 환산 두바이유 가격이 이처럼 비쌌던 시기는 고유가 시대의 말엽인 2014년 10월1일(9만9384원)까지 거슬러 올라가야 한다. 당시 두바이유 가격은 배럴당 93.52달러로 지금보다 배럴당 10달러 이상 높았다.

두바이유 배럴당 가격이 95.19달러였던 2014년 9월 15일에도 원화 환산 배럴당 두바이유 가격은 9만8807원으로 지난 12일(9만8385원)과 비슷한 수준이었다. 당시엔 원/달러 환율이 1030~1060원대였다.

국제유가는 경기 회복과 석유 수요 증가 등 여파로 배럴당 100달러까지 오를 수 있다는 관측이 많다.

기자소개 한승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7 20:53:44 수정시간 : 2021/10/17 20:53: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