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4일 박현일 반도건설 대표(맨 왼쪽)과 관계자들이 협력사 대표들과 ‘ESG 상생경영 온택트 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반도건설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반도건설이 지난 13일과 14일 양일에 걸쳐 협력사 60여개사와 함께 ‘ESG 상생경영 온택트 간담회’를 진행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간담회에는 박현일 반도건설 대표를 비롯한 임직원들과 60여개 협력사 대표들이 온라인 화상회의로 참여해 ESG 경영을 통한 상생협력 방안과 공정거래문화 정착, 중대 재해 방지를 위한 안전대책 등에 대해 논의했다.

반도건설은 스마트 건설을 통한 자원 절감, 신재생에너지 도입 등을 통한 친환경 건설과 하도급 거래질서와 상생협력을 위해 협력사와 ‘공정거래 협약’ 체결, 협력사와 협업을 통한 공동 기술개발 및 특허등록 추진 등 협력사와 동반성장을 위한 ESG 경영방침을 소개했다.

이어 내년도 사업계획과 정책방향, 공종별 하자 사례 공유, 품질향상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하고 최근 중요시 되고 있는 안전보건경영과 관련해 중대재해 사례를 공유하는 등 건설현장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또 우수협력사 선정 및 우대사항(입찰 기회 확대·계약이행 보증금 완화 등)에 대해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박현일 반도건설 대표는 “협력사들과 협업을 통해 특허를 취득하는 등 기술개발에 힘쓰고 있다”며 “위드코로나 시대를 맞아 ESG 상생경영을 통해 협력사들과 상생협력 및 동반성장을 추진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반도건설 협력사인 우영건설의 김장수 대표는 “코로나19 속에서도 협력사들과 소통을 통해 동반성장을 추구하는 반도건설의 ESG 경영방침에 감사드린다”며 “반도건설과 함께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반도유보라 브랜드의 품질개선 및 현장 안전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10/15 11:55:38 수정시간 : 2021/10/15 11:55: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