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공사비 5754억원 규모…부산항 신항 개항 이래 최대 사업
  • 부산항 신항 북컨테이너 2단계 사업 조감도. 사진=DL이앤씨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DL이앤씨가 부산항만공사(BPA)가 발주한 ‘부산항 신항 북 컨테이너 2단계 항만배후단지 조성사업’의 실시설계 적격자로 선정됐다고 23일 밝혔다.

공사비는 5754억원으로 2006년 부산항 신항 개항 이후 발주된 사업 가운데 단일 공사로는 최대 규모다. DL이앤씨 지분은 42%(2417억원)다.

이 사업은 부산항 신항 인근에 위치하고 있는 욕망산을 절취하여 발생되는 토사 및 석재를 부산항 신항 및 진해 신항 매립에 활용하고, 항만배후단지로 활용될 부지를 조성하는 공사다.

제거할 욕망산의 높이는 150m고, 생산되는 토사와 석재의 규모는 2862만㎥다. 향후 조성될 항만배후단지 부지는 축구장 75개 크기인 52만2000㎡다. 내년 착공해 12년의 공사 기간이 소요되는 대형 사업이다.

DL이앤씨는 연간 최대 1040만㎥ 규모의 석재 생산이 가능한 지하 무인자동화 생산 공장 및 시스템을 제안했다. 욕망산이 제거된 부지 상부에는 8.5만㎡의 대규모 공원을 조성해 녹지 공간을 확보할 계획이다.

또한 석재공장으로 활용한 지하공간을 공사가 완료된 이후에는 데이터센터, 쇼핑센터, 스마트팜 등 고부가가치 시설을 유치할 수 있도록 시공할 방침이다.

DL이앤씨 관계자는 “설계와 시공 기술로만 평가와 심의를 거쳐 수주에 성공하며 DL이앤씨의 차별화된 기술력을 인정받게 됐다”며 “향후 발주될 진해 신항 사업에도 적극적으로 참여를 검토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23 18:41:15 수정시간 : 2021/09/23 18:4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