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일 서울 중구 소공동 더플라자 호텔에서 300MW 풍력발전소 건설 MOU 체결식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한국수력원자력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이 풍력 전문기업들과 공동으로 풍황 자원이 우수한 강원지역에 대규모 풍력발전소 건설을 추진한다.

한수원은 16일 서울 중구 소공동 더플라자 호텔에서 한화건설, 에코그린풍력, 더윈에너지와 MOU를 체결하고 300MW의 대규모 풍력발전소 건설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수원은 한화건설, 에코그린풍력과 손을 잡고 90MW급 양양수리풍력을 포함한 강원지역 3개 풍력발전단지 개발을 추진할 예정이다.

한화건설, 더윈에너지와는 영월지역에 60MW급 풍력발전단지를 구축한다. 이번 MOU를 통해 한수원은 지분투자, 사업관리, 신재생에너지공급인증서(REC) 구입 등을 담당할 예정이다.

양양수리풍력 사업의 경우 기존 도로를 활용해 진입로를 개설하고, 산림청 간벌 지역 활용 등 생태계에 미치는 환경영향을 최소화 한다. 내년 상반기 착공해 2024년 준공을 마쳐 연간 236GWh의 전력을 생산, 총 6만5000가구에 전력을 공급할 계획이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양양수리풍력은 한수원이 운영하고 있는 양양양수발전소 인근에 위치해 있어 양수발전에 이어 풍력사업을 통한 지역주민과의 상생발전 관계가 더욱 돈독해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친환경에너지를 기반으로 탄소중립 사회를 선도하는 데 이바지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6 17:53:45 수정시간 : 2021/09/16 17:53: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