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으로 안전점검···현장 근로자와 관리자 의견 반영해 손쉬운 조작 가능
  • 안심 앱 화면. 사진=SK에코플랜트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SK에코플랜트가 현장용 안전관리 앱인 ‘안심, 안전에 진심(이하 안심)’을 출시할 예정이라고 13일 밝혔다.

‘안심’은 스마트폰을 통해 안전사항을 점검하고 현장에서 발생하는 각종 데이터를 관리할 수 있게 도와주는 앱이다. 구글 플레이스토어 및 애플 앱스토어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고, 간단한 회원가입을 통해 바로 이용이 가능하다.

근로자와 안전 관리자 모두를 대상으로 하는 만큼 손쉽게 조작 가능하고, 고객센터도 운영할 계획이다.

안심은 크게 나의현장, 근로자이력, 작업허가서, 안심톡, 위험성평가, 안전신문고 등 6가지 서비스를 제공한다. 앱을 통해 현장의 모든 근로자가 당일 작업의 위험도, 팀원 현황, 안전수칙 등 주요 점검사항을 확인할 수 있다.

채팅기능인 안심톡을 활용해 현장 내 위험사항과 조치 내용을 간편하게 주고받을 수 있고, 안전 점검 일지로 변환해 저장도 가능하다. 작업별 위험성 평가 작성 시 작성자가 이전 데이터와 다른 관리자가 작성한 내용을 추천 받아 참고할 수 있다.

현장 안전 관리자 이용자는 “단순 서류 업무는 줄고, 스마트폰으로 간편하게 안전관리 업무에 집중할 수 있었다”며 “근로자와 관리자의 의견을 직접 반영해 만든 앱이라 현장 상황을 세심하게 고려한 것이 느껴진다”고 소감을 전했다.

안심은 현재 베타테스트를 마치고, 최종 업데이트를 통해 오는 10월부터 정식 서비스를 제공한다. 자세한 내용은 앱 혹은 공식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안재현 SK에코플랜트 사장은 “안전사고를 줄이고 예방하는 것은 모두가 함께 해결하는 공공의 문제라는 생각으로 플랫폼을 구축했다”며 “안심 앱은 현장 규모와 관계없이 쉽게 적용이 가능하기에 투자 여력이 부족한 중소 현장까지 도입을 확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3 10:00:27 수정시간 : 2021/09/13 10:00: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