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르지오과 거가대교 등 대표 브랜드·건축물을 명품 스카프로 표현
  • 대우건설 신규 기업 PR 광고 이미지. 사진=대우건설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대우건설이 10일부터 신규 기업PR 광고캠페인을 론칭한다고 밝혔다.

이번 기업 PR 광고에서는 푸르지오라는 주거 브랜드 뿐 아니라 교량과 터널 등 토목·플랜트 분야의 건축물과 대우건설이 시공한 해외 랜드마크들을 소개했다.

또 광고엔 총 4종의 명품 디자인 스카프를 주요 소재로 활용했다. 이 가운데 2종은 촬영을 위해 실제 명품 브랜드들이 사용하는 실크 스카프로 인쇄해 제작했다.

2종 중 하나는 대우건설의 대표 브랜드인 푸르지오를 일러스트로 표현했다. 브랜드의 고유 컬러인 ‘브리티쉬 그린’을 주요 컬러로 사용했다. 특히 꽃과 새 등 자연친화적인 이미지들을 표현했다.

또 다른 스카프는 대우건설의 건축물이 그려져 있다. 교각이나 플랜트 이미지를 패턴 디자인으로 나타냈다. 스카프 중앙에는 ‘거가대교’를 배치하고 주변에는 플랜트를 상징하는 LNG 저장탱크, 파이프 등이 그려져 있다.

광고는 두 개의 스카프가 흘러가면서 여성모델이 바라보는 시선을 따라 대우건설이 시공한 건축물을 바라보며 진행된다. 터널을 빠져나가는 전기자동차는 스카프가 넘실거리는 바다 위 거가대교를 지나고, 유럽풍 정원엔 보석 상자 위에 푸르지오의 BI가 보인다.

대우건설의 건축물을 바라본 여성 모델이 시선을 돌리면 대우건설의 미래를 상징하는 도시가 흘러가는 스카프와 함께 보인다. 이후 ‘위대함은 계속되고 있다’는 카피와 함께 동북아트레이드타워, 말레이시아 텔레콤사옥, 말레이시아 IB타워 등 대우건설이 지은 건축물들이 등장한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이번 광고는 최근 호실적과 미래에 대한 자신감을 ‘위대함은 계속되고 있다’라는 컨셉으로 표현했다”며 “마지막 장면에서 멋진 건물 위를 걸어가는 여성은 대우건설의 미래를 향한 당찬 포부를 상징한다”고 전했다.

대우건설의 새로운 기업PR 광고캠페인은 10일부터 지상파와 케이블TV를 중심으로 방송된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9/10 12:15:50 수정시간 : 2021/09/10 12:15: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