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국제강 에너지저장장치(ESS) 설비 현장 점검…ESS 보급사업 확대 추진
  • 9일 동국제강 인천공장에서 박일준(가운데) 동서발전 사장과 유호재(왼쪽) 효성중공업 국내영업총괄 전무 등 관계자들이에너지저장장치(ESS) 설비 현장점검을 시행하고 있다. 사진=한국동서발전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한국동서발전은 9일 박일준 사장이 에너지저장장치(ESS) 설비를 설치·운영하고 있는 동국제강 인천공장을 찾아 에너지신산업 현장점검을 시행했다고 밝혔다.

동서발전은 동국제강 인천공장에 2019년 108MWh의 에너지저장장치 설비를 구축했다. 이 공장은 현재까지 약 260억원의 전기요금 절감 효과를 거두고 있다.

이날 박일준 사장은 소방설비, 배터리 특수소화시스템 등 에너지저장장치 화재예방을 위한 설비 안전성을 집중 점검했다. 이어 현장 직원들의 의견을 청취하고 안전관리에 힘써주기를 당부했다.

동서발전은 2017년 국내 최초로 에너지저장장치를 활용한 에너지비용 절감 사업모델(ESS MSP)을 개발하고 전국 14곳에 에너지저장장치 설비 총 252MWh를 구축해 운영하고 있다.

동서발전은 에너지비용 절감 사업을 통해 에너지다소비 기업의 전력사용패턴을 분석해 최적의 운영서비스를 제공하고 기업의 전기요금을 절감해 이익을 공유하고 있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에너지저장장치 설비 운영과 관련된 현장 의견을 수렴해 안전강화와 운영방법 개선 등 고객맞춤 ESS 보급 사업을 확대할 예정”이라며 “이를 통해 기업의 에너지비용 부담을 줄이고 친환경 에너지정책 확산에 앞장서겠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09 11:50:58 수정시간 : 2021/04/09 11:50:5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