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등 전국 10개소 운영…이달 중 울산·제주 지역에도 추가 개소
  • LH 진주 본사 사옥 전경. 사진=LH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경기권에 ‘주택 및 상가건물 임대차분쟁조정위원회’와 ‘임대차상담센터’가 개소됐다고 9일 밝혔다.

‘임대차분쟁조정위원회’는 보증금 또는 임대료의 증감이나 계약기간에 관한 다툼, 유지보수 의무 및 권리금 분쟁 등 임대차 계약과 관련된 각종 분쟁을 합리적이고 신속하게 조정하고자 주택임대차보호법 및 상가건물 임대차보호법에 따라 설치된다.

지난해 주택임대차보호법 개정에 따라, 증가하는 분쟁조정 수요에 빠르게 대응하고 고객 접근성을 제고하기 위해 서울과 인천 등에 임대차분쟁조정위원회 9개소가 새롭게 출범했다. 올해는 경기권을 시작으로 이달 중 울산과 제주 지역에도 분쟁조정위가 추가로 개소될 예정이다.

임대차 계약 관계에서 갈등이 발생한 당사자라면 누구나 분쟁조정 신청이 가능하고, 접수일로부터 60일 이내에 조정이 이뤄진다. 수수료 역시 임대금액에 따라 최소 1만원에서 최대 10만원으로 책정돼 소송에 비해 비용이 저렴하다.

또, 주택 및 상가 임대차와 관련한 보증금·임대료 증액, 계약갱신, 권리금 분쟁, 원상회복 비용범위 등과 관련해 조정 사례를 바탕으로 상담을 제공하는 ‘임대차상담센터’도 함께 개소됐다.

LH 관계자는 “임대차분쟁조정위원회는 운영 기관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다양한 분쟁에 효과적인 해결책을 제시함으로써 당사자 간의 원만한 조정을 도모하고 임대차시장 안정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조정신청 및 기타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4/09 10:01:35 수정시간 : 2021/04/09 10:01:3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