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회 ESG 경영 역할 강화…계획예방정비공사 안전 점검
  • 9일 동서발전 충남 당진발전본부에서 이창열 당진발전본부장(왼쪽 두 번째), 김홍철 이사회 의장(왼쪽 세 번째), 이경원 감사위원장(왼쪽 네번째)이 안전경영 이행 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한국동서발전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한국동서발전 이사회가 해빙기 발전소 안전사고 발생 예방을 위한 현장점검을 하며 ESG경영 강화에 나섰다.

동서발전은 9일 김홍철 의장을 비롯한 이사진이 당진발전본부를 방문해 계획예방정비공사 현장점검 등 안전경영 이행 현황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이날 현장 점검은 이사회를 중심으로 ESG경영을 강화하려는 노력의 일환으로, 김홍철 이사회 의장의 요청에 의해 이뤄졌다.

이 자리에서 비상임이사들은 동서발전의 안전경영 추진체계를 보고받고, 계획예방정비가 진행 중인 5호기를 방문해 현장 안전과 관련된 설비보강 현황과 안전 위해요소 관리 현황을 점검했다.

동서발전은 ‘2021년 안전경영책임계획’을 수립하고 CEO를 포함한 경영진이 발전소 현장 안전경영을 지속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이 계획에는 ‘일하는 사람들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는 행복한 일터’라는 비전 아래 튼튼한 안전역량(Strong), 똑똑한 안전관리(Smart), 안전한 작업환경(Safe)의 ‘3S’ 전략방향을 담았다.

당진발전본부는 이 계획에 따라 계획예방정비 공사단계별 안전활동을 관련 지침에 반영해 제도화하고, 단기근로자 관리 기준운영안을 정립해 식별표시, 작업배치, 안전교육 기준을 표준화했다.

또한, 이달초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접목한 가상현실(VR) 안전체험관을 준공해 실효성 있는 안전체험교육을 시행하고 있다. 개발된 VR 안전교육 콘텐츠는 협력사와 소규모 민간사업장에 무상으로 배포할 예정이다.

김홍철 이사회의장은 “협력사를 포함한 모든 직원이 안전한 근로환경을 만들기 위해서는 현장을 면밀히 살펴볼 필요가 있다”며 “이사회에서도 안전과 관련된 예산, 인력이 충분히 지원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김 의장은 “향후 진행될 환경설비 공사도 안전하게 마무리해 국민에게 신뢰받는 안전한 발전소가 되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9 15:11:55 수정시간 : 2021/03/09 15:15:5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