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풍금(왼쪽) LX 파주지사 차장과 권장순 팀장이 4일 전주 LX본사에서 국민 생명을 구한 공로로 사장 표창과 함께 1호봉 특별승급을 받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LX 제공
[데일리한국 김현진 기자] 한국국토정보공사(LX)는 업무 수행 중 20대 남성의 생명을 구한 LX경기지역본부 파주지사 직원들에게 사장 표창과 함께 1호봉 특별승급을 수여했다고 4일 밝혔다.

LX 파주지사 권장순 팀장과 정풍금 차장은 2월2일 파주시 임진강 생태탐방로 철책 일대에서 침수 피해를 조사하던 중 한파로 저체온증을 호소하며 쓰러져 있던 20대 남성을 발견 신속히 구조대로 인계했다.

남성은 병원으로 긴급 이송돼 치료를 받았으며 생명에 지장이 없어 무사히 퇴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렬 LX 사장은 “한파 속 업무 수행에 고충이 많았을 텐데 목숨을 잃을 뻔한 국민을 구한 것은 귀감이 된다”며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는 국토정보 전문기관의 명예와 위상을 드높였기에 표창과 특별승급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3/04 15:44:58 수정시간 : 2021/03/04 15:44:58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