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23일 최근 비트코인 상승세를 두고 이상급등이라고 표현하면서 왜 비싼지 이해가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암호자산(가상화폐)은 내재가치가 없고 앞으로도 가격 변동성이 클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총재는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 회의에서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를 주제로 한 질문에 이같이 답변했다.

이 총재는 “여러 가지 기준이나 판단의 척도로 볼 때 지금의 (비트코인) 가격은 이상급등 아닌가 싶다”며 “비트코인 가격이 왜 이렇게 높은 지를 이해하기 어려울 정도”라고 평가했다.

그는 “인플레이션 헤지(회피) 투자나 일론 머스크 테슬라 대표의 대량 구매, 기관 투자자들의 비트코인 활용 계획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이라고 최근 급등세를 분석했다.

비트코인은 이달 16일 사상 처음으로 개당 5만달러를 넘어섰고, 시가총액도 1조달러(약 1100조원)를 돌파했다. 국내 거래에서도 이달 20일 개당 6500만원을 넘었다.

아울러 이 총재는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 설계와 기술면에서의 검토가 거의 마무리가 됐다”며 “이를 토대로 올해 안에 가상환경에서의 CBDC 파일럿 테스트를 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CBDC가 발행되면 디지털 경제에 맞춰 법정 화폐를 공급하기 때문에 가상화폐에 어느 정도 영향을 주리라고 본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3 16:40:07 수정시간 : 2021/02/23 17:16:47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