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신호TV’ 유튜브 생중계…청소년의 주거권 보장을 위한 사회적 노력 촉구
  • ‘청소년 주거권 보장을 위한 정책토론회’ 안내 포스터. 사진=SH공사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SH공사가 청소년주거권네트워크와 함께 집 나온 청소년들이 안전하게 쉴 곳을 마련해주기 위해 지혜를 모은다.

SH공사는 청소년주거권네트워크와 함께 23일 ‘집 밖에서 집을 찾다-청소년 주거권 보장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토론회는 SH공사 유튜브 채널인 ‘청신호TV’를 통해 온라인 생중계된다.

청소년주거권네트워크는 가정폭력과 방임 등의 사유로 집 밖으로 나오게 된 청소년을 위한 근본적인 해결책 마련을 위해 청소년 현장기관과 사회복지법인, 법무법인 등이 함께 모여 활동하는 단체다.

이번 토론회는 지난해 10월 5일 세계 주거의 날을 맞이해 개최한 ‘아동주거권 보장을 위한 토론회’의 후속 행사다. SH공사는 아동주거권 보장 토론회를 통해 열악한 주거 환경에서 생활하는 아동들이 주거권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사회적 관심을 촉구한 바 있다.

이번에는 집 나온 청소년들의 주거 실태를 환기하고 주거권 보장의 필요성을 알리고자 청소년주거권네트워크와 함께 토론회를 기획했다.

토론회에는 청소년 당사자들과 현장 전문가, 정책 연구자, 입법 관계자 등이 발제 및 토론자로 참여, 현상을 분석하고 해결 방안을 모색한다.

우선 청소년 2인이 나와 가정을 벗어난 청소년들이 실제로 겪고 있는 어려움과 위험한 현실 등을 들려줄 예정이다.

이어 정제형 청소년주거권네트워크 변호사가 ‘청소년 주거권 보장 정책 제안’을 발제하고, 강선주 부천시청소년일시쉼터 상담원, 최은영 한국도시연구소 소장, 서종균 주거정책연구 활동가, 허민숙 국회입법조사처 입법조사관 등이 깊이 있는 정책대안 마련을 위해 토론을 진행한다.

김세용 SH공사 사장은 “그동안 서울시와 SH공사는 아동·청소년의 주거권 보장을 위해 임대주택 공급 및 주거상담 분야에서 다양한 시도를 해 왔다”며 “아동·청소년이 실제 필요로 하는 주거지원 정책들이 마련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토론회는 SH공사와 청소년주거권네트워크가 공동 주최하고 다음세대재단, 오픈소사이어티가 후원한다. 누구나 무료로 시청할 수 있고, 홍보 포스터 QR코드 스캔을 통해 토론회 참가 신청을 할 수 있다. 신청자에게는 개인메일로 자료집과 채널링크가 전달된다.

기자소개 임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2/23 11:40:54 수정시간 : 2021/02/23 11:40:54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