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수요지수 대기업·중기 높아지고 가계는 둔화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올해 1분기 기업과 가계의 대출수요가 모두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앞으로 금융기관에서 대출받기는 더 힘들어졌다.

13일 한국은행의 금융기관 대출행태 설문 결과에 따르면 국내 금융회사들은 1분기 기업과 가계의 대출 수요가 모두 늘 것으로 내다봤다.

이번 설문은 지난해 12월 7∼18일 금융기관 201곳(국내은행 17곳, 상호저축은행 16곳, 신용카드회사 8곳, 생명보험회사 10곳, 상호금융조합 150곳)의 여신업무 책임자를 대상으로 했다.

지수가 양(+)이면 대출태도 완화나 신용위험·대출수요 증가라고 응답한 금융기관이 대출태도 강화나 신용위험·대출수요 감소라고 응답한 금융기관보다 많음을 나타내고, 음(-)이면 그 반대를 뜻한다.

올해 1분기 차주별 대출수요지수를 지난해 4분기와 비교하면 대기업이 -3에서 9로, 중소기업이 18에서 26으로, 가계주택이 24에서 3으로, 가계일반이 44에서 18로 변했다.

가계 부문에서는 수치가 낮아졌지만 계속 양(+)의 값인 만큼 지난해 4분기에 비해 1분기 대출수요 증가를 예상한 여신 총괄 담당자 수가 더 많았다고 볼 수 있다.

한은은 “주택 구매와 전세자금, 금융투자 수요 등으로 가계 일반대출 수요가 늘 것으로 전망된다”고 설명했다.

다만 금융기관의 대출은 여전히 까다로울 전망이다. 차주별 대출태도지수는 대기업은 -3에서 -3으로, 중소기업은 3에서 -6으로, 가계주택은 -24에서 -6으로, 가계일반은 -44에서 -12로 각각 조사됐다.

한은은 “1분기 중 국내은행의 기업 대출태도는 코로나19 재확산, 대내외 경기 불확실성 지속 등에 따른 여신건전성 관리 강화로 중소기업을 중심으로 소폭 강화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 “가계 일반대출은 정부의 신용대출 관련 규제 등이 계속되면서 다소 강화하겠고, 가계 주택대출도 일반대출보다는 덜하겠지만 강화 기조가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금융위원회는 지난해 11월 은행의 자율적인 신용대출 총량 관리, 고액 신용대출 차주의 상환능력 심사 강화 등을 담은 가계대출 관리방안을 내놨다.

은행이 바라보는 차주별 신용위험도 대기업(12), 중소기업(29), 가계(21) 등 차주마다 양(+)의 값을 유지했다.

특히 소득 감소 등에 따른 채무상환 능력 악화 가능성 등으로 저신용·저소득층 등 취약 차주를 중심으로 가계의 신용위험이 커질 것으로 예상했다.

1분기 비은행 금융기관의 대출태도는 신용카드사를 제외하고 대부분 업권에서 강화할 전망이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3 15:25:50 수정시간 : 2021/01/13 15:25:5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