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하 15도의 날씨에도 DL이앤씨가 개발한 발열 콘크리트 포장 표면은 눈이 녹아 영상 5도씨 이상의 온도를 유지하고 있으며 (왼쪽 사진) 이를 열화상 카메라(오른쪽 사진)로 촬영하였다. 사진=DL이앤씨 제공
[데일리한국 김현진 기자] DL이앤씨는 겨울철에도 안전하게 운전할 수 있도록 전기로 열이 발생되는 콘크리트를 연구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이 연구는 DL이앤씨가 기획 및 성과 관리 등 연구수행을 총괄하고 협력회사인 제이오와 현아이가 함께 개발하는 연구개발(R&D) 성과 공유제 사업으로 진행되는 것이다.

DL이앤씨가 개발 중인 콘크리트는 전류가 흐르는 첨단 소재인 탄소나노튜브를 활용해 온도를 조절할 수 있다. 작은 입자들로 이뤄진 튜브 형태의 탄소 소재를 어떤 방식으로 콘크리트에 섞어야 효과적으로 열을 발생시킬 수 있는지가 이 연구의 관건이다. 또 낮은 전력으로 경제성을 확보하는 것이 목표다. DL이앤씨는 휴대폰 충전 전류보다도 낮은 전력으로 최대 약 60℃까지 발열이 가능한 성능을 검증했다. 앞으로 추가 연구 개발을 통해 상용화가 가능한 품질과 시공성을 확보할 계획이다.

김동진 DL이앤씨 책임연구원은 “저전력 발열 콘크리트 개발이 완료되면 겨울철 교통사고 예방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공항의 활주로나 건물의 실내 난방 시스템까지 대체할 수 있는 안정적이고 경제적인 발열 시스템으로 활용될 가능성이 열려 있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3 14:16:25 수정시간 : 2021/01/13 14:16:2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