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지난해 연간 취업자 수가 11년 만에 줄어들었다.

통계청이 13일 발표한 2020년 12월 및 연간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연간 취업자 수는 2690만4000명으로 1년 전보다 21만8000명 줄었다.

이는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국면인 1998년(-127만6000명) 이래 22년 만에 최대 감소 폭이다.

또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8만7000명) 이후 11년 만에 취업자 수가 줄어든 기록이다.

취업자 수 감소는 1998년과 2009년 이외 오일쇼크가 덮친 1984년(-7만6000명), 카드 대란이 벌어진 2003년(-1만명) 등 모두 4차례 있었다.

지난해 12월 취업자 수는 2652만6000명으로 1년 전보다 62만8000명 줄었다. 1999년 2월(-65만8000명) 이후 최대 감소 폭이다.

코로나19 영향이 시작된 지난해 3월 이후 10개월 연속 줄어든 것이다. 1998년 1월부터 1999년 4월까지 16개월 연속 줄어든 이후 최장 기간이다.

지난해 3월 이후 취업자 수 증감을 보면 3월 -19만5000명, 4월 -47만6000명, 5월 -39만2000명, 6월 -35만2000명, 7월 -27만7000명, 8월 -27만4000명, 9월 -39만2000명, 10월 -42만1000명, 11월 -27만3000명 등이었다.

지난해 실업자 수는 전년 대비 4만5000명 늘어난 110만8000명이었다. 통계 기준을 바꾼 이래 연도별 비교가 가능한 2000년 이후 가장 많다.

지난해 실업률은 4.0%로 전년보다 0.2%포인트 올랐다. 2001년(4.0%) 이후 최고치다.

고용률은 1년 전보다 0.8%포인트 떨어진 60.1%였다. 이는 2013년(59.8%) 이후 최저치다.

정동욱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코로나19 확산에 숙박·도소매·교육 등 대면 서비스업종을 중심으로 취업자가 많이 줄었다”며 “올해 고용상황 역시 코로나19 확진자 수 추이에 영향을 받을 전망”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3 08:41:42 수정시간 : 2021/01/13 08:41:4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