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장애인식 개선 온택트 콘서트 홍보 포스터. 사진=LH 제공
[데일리한국 김현진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장애를 극복한 피아니스트와 오케스트라를 초청해 해설이 있는 온택트 공연 ‘마음이 마음에게 위드 콘서트’를 개최하고 12월 1일 유튜브에서 콘서트 영상을 공개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콘서트는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에게 위로의 메시지를 전달하고 장애인식 개선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또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수칙 준수를 위해 지난 24일 무관중으로 공연을 진행한 뒤 주요영상을 유튜브에 공개하는 온택트 방식으로 개최된다.

콘서트 사회는 오대웅 아나운서가 맡았으며 공연에는 시각장애 피아니스트 유예은 양과 장애인 오케스트라 ‘희망이룸 오케스트라’가 출연한다.

피아니스트 유예은 양은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열정’ 3악장을 연주하고 ‘사랑으로’ 등 가요를 피아노 연주와 함께 노래했다.

또 희망이룸 오케스트라는 정지선 단장 등 총 36명의 단원이 ‘아리랑 랩소디’, ‘오페라의 유령’ 등을 연주했다.

유예은 양은 무관중 공연을 마친 뒤 “장애인을 도움의 대상으로 바라보는 것 대신 그 사람이 가진 능력을 눈여겨봐 주시면 좋겠다”며 “앞으로도 음악으로 희망을 전하는 연주자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이정관 LH 경영혁신본부장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온택트로 콘서트를 진행한 만큼 보다 많은 관객이 온라인으로 공연은 즐기고 장애인식 개선에도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30 10:24:45 수정시간 : 2020/11/30 10:24:4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