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디자인재단의 국내 최대 디자인 전문 비즈니스 론칭쇼 '제2회 DDP디자인페어'가 지난 20일 서울디자인위크 개막과 함께 온라인 전용 플랫폼에서 진행하고 있다.

서울디자인재단(대표이사 최경란)은 지난해 DDP에서 서울의 소상공인과 청년 디자이너를 연결해 협업 제품 개발을 지원하는 DDP디자인페어를 5일 동안 개최한 바 있다.

해당 행사는 서울 도심 제조 산업 활성화와 디자인 산업의 일자리 창출을 돕기 위해 마련된 행사로 이번 연도에는 코로나19 여파로 온라인 전용 플랫폼을 통해 진행한다.

이번 DDP디자인페어는 '가능성이 현실로'라는 주제로 진행하며, 총 98명(팀)의 디자이너와 61명(팀)의 소상공인이 참여해 103종의 신제품을 론칭했다.

디자인 전문가로는 조명분야에 △정미(이온SLD대표) △손동훈(아뜰리에손 대표), 가구분야에 △하지훈(계원예대교수) △김군선(GooNs 대표), 생활리빙 분야에 △안강은(INNE 대표) △정소이(보머스 디자인 대표), 전체 공간 연출 및 주제 방향 설정에 △구병준(PPS 대표)이 행사의 큐레이터 겸 매칭팀의 멘토로 활동했다.

  • 웨이트 라이트(Weight Light)
신제품 중에는 '스튜디오 고정호'의 1인 가구를 위한 조립형 가구가 있다. 본 페어에 2년 연속으로 참여하는 가구 브랜드 '탐킨'과 작년 DDP디자인페어 신한카드 특별상을 수상한 고정호 디자이너가 협업했다.

또한 테이블 조명 ‘웨이트 라이트(Weight_Light)’도 있다. 최적의 조명환경 구현 솔루션을 제공하는 '㈜황덕기술단', 삼성전자, 라인프렌즈 등과 디자인 개발 프로젝트를 진행해오며 실용성과 공감성을 중시하는 '메이크메이크'의 신봉건 디자이너의 만남으로 주목받고 있다.

청년을 위한 Co-Living 하우스를 공급하고 있는 '게릴라즈'의 청년 1인 거주 공간 제공에 모멘텀 스튜디오 유재곤 디자이너의 블루투스 스피커 젠가든(Zen Garden)과 콜라보도 눈길을 끈다.

이번 온라인 전시에서는 완성된 제품뿐만 아니라, 제품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담은 메이킹 스토리도 관람이 가능해 다채로운 페어가 진행되고 있다.

또한, 디자이너의 디자인 철학과 소상공인의 기술 노하우 및 작업 과정을 심도 있게 살펴볼 수 있는 다양한 SNS 채널을 오픈과 함께 디자이너 및 소상공인의 개별 홈페이지와 연동되는 DB 및 영문 플랫폼을 갖춰 비즈니스로 연결될 수 있는 가능성을 제시하고 있다.

DDP디자인페어는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행사도 진행 중이다. 올해 최고의 디자인 제품 'DDP베스트어워드'를 선정하기 위한 온라인 시민 투표로 누구나 구매를 원하는 제품에 투표 가능하며, 참여한 시민에게는 추첨을 통해 리빙제품 등 소정의 기념품을 제공할 예정이다.

투표 가능 기간은 20일부터 다음달 9일까지다. 결과는 다음달 14일 온라인 페이지 시상식에서 공개한다. 분야별로 시민 투표와 큐레이터 심사를 통해 최종 선정된 7팀에게는 양산지원비용 500만원과 DDP 디자인 스토어 입점 등을 지원한다.

최경란 서울디자인재단 대표는 “소상공인과 청년 디자이너들이 힘을 합친다면 양측에 새로운 기회가 열릴 것”이라며 “코로나19로 인해 모두가 어려운 시기이지만 'DDP디자인페어'가 디자인 산업과 서울의 지역사회가 재도약하고 도시 경쟁력이 향상되는데 힘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 로에스 시리즈
기자소개 김용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6 13:03:53 수정시간 : 2020/11/26 13:03:53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