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물량 기준 수출지수가 지난달까지 두 달 연속 오름세다.

25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무역지수 및 및 교역조건 통계(달러 기준)를 보면 10월 수출물량지수는 1년 전보다 0.3% 올랐다.

9월(13.4%)에 이어 두 달째 올랐지만 그 폭은 줄었다.

품목별로 나눠보면 석탄 및 석유제품(-23.1%), 기계 및 장비(-14.0%) 등의 물량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역내외 이동 제한으로 수요가 줄며 대폭 줄었다.

반면 화학제품(6.1%),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3.8%) 등은 올랐다.

반면 수출금액지수는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5.8%) 등이 올랐으나 석탄 및 석유제품(-49.4%), 기계 및 장비(-14.2%) 등이 줄어 1년 전보다 3.5% 내렸다.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 중 반도체 수출지수는 물량 기준 12.2%, 금액 기준 9.1% 올라 6개월 연속 오름세를 이어갔다.

10월 수입물량지수는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10.7%), 기계 및 장비(12.1%) 등을 중심으로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하면 4.3% 올랐다.

수입물량지수도 9월(11.2%)에 이어 2개월 연속 올랐다.

수입금액지수는 광산품(-29.6%), 석탄 및 석유제품(-43.2%), 제1차 금속제품(-15.9%) 등이 국제유가 하락과 국내 연관 산업 수요 부진으로 줄면서 1년 전보다 6.7% 내렸다.

한은 관계자는 "9월과 10월에 조업일수의 이틀간 차이를 고려하면 수출입물량지수 상승세가 유지되고 있다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수출입금액지수는 해당 시점 달러 기준 수출입금액을 기준시점(2015년) 수출입금액으로 나눈 지표이고, 수출입물량지수는 이렇게 산출된 수출입금액지수를 수출입물가지수로 나눈 것이다.

다만 수입액(통관기준) 가운데 선박·무기류·항공기·예술품 등은 빠져있다. 이 품목들의 경우 가격 조사의 어려움 때문에 수입물가지수를 구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상품 한 단위를 수출한 대금으로 살 수 있는 수입품의 양을 의미하는 순상품교역조건지수는 작년 10월보다 7.6% 올라 7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수입 가격(-10.6%)이 수출가격(-3.7%)보다 더 큰 폭으로 내렸기 때문이다.

10월 소득교역조건지수는 지난해 같은 달보다 7.9% 올라 5개월 연속 올랐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5 13:27:30 수정시간 : 2020/11/25 13:27:30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