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혜현 기자] 코로나19에 따른 생활자금 수요가 늘면서 올해 3분기 가계의 빚이 또 역대 최대 기록을 갈아치웠다.

특히 불과 3개월(7∼9월) 사이 신용대출을 포함한 기타대출이 22조원 넘게 급증했다.

한국은행이 24일 발표한 3분기 가계신용(잠정) 통계에 따르면 3분기 말 현재 가계신용 잔액은 1682조1000억원으로 통계 작성을 시작한 2002년 4분기 이래 가장 많았다.

2002년 이전 가계신용 규모는 지금보다 훨씬 작았기 때문에 3분기 잔액이 사상 최대 기록이라는 게 한은의 설명이다.

가계신용은 가계가 은행·보험사·대부업체·공적 금융기관 등에서 받은 대출에 결제 전 카드 사용금액(판매신용)까지 더한 포괄적 가계 빚(부채)을 말한다.

3분기 가계신용은 2분기 말(1637조3000억원)보다 44조9000억원(2.7%) 늘었다.

이 증가 폭은 2016년 4분기 46조1000억원에 이어 역대 두 번째 기록이다.

가계신용 중 판매신용(카드대금)을 빼고 가계대출만 보면, 3분기 말 현재 잔액은 1585조5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역시 사상 최대 기록이고, 3분기 증가액(39조5000억원)은 2016년 4분기(41조2000억원)에 이어 2위다.

가계대출 가운데 주택담보대출(잔액 890조4000억원)은 3분기에만 17조4000억원 불었다.

증가폭이 2분기(14조8000억원)보다 더 커졌고, 2016년 4분기(24조2000억원) 이후 3년 9개월 내 최대다.

신용대출을 포함한 기타대출(잔액 695조2000억원)도 3분기에 22조1000억원이나 뛰었다.

증가액은 2분기(9조4000억원)의 두 배를 훌쩍 넘어 통계 집계 이래 가장 많았다.

가계대출 추이를 창구별로 보면 2분기 말과 비교해 예금은행에서 26조원, 상호저축은행이나 신용협동조합 등 은행은 아니지만 예금을 취급하는 기관에서 3조1000억원, 보험회사 등 기타금융기관에서 10조4000억원의 대출이 늘었다.

3분기 판매신용 잔액은 96조6000억원으로, 신용카드사를 비롯한 여신전문회사에서 5조4000억원 늘었다. 분기 증가액을 기준으로 최대 기록이다.

송재창 한은 금융통계팀장은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 급증 현상에 대해 "3분기 중 주택매매, 전세 거래량이 늘어 주택자금 수요가 있었고 이에 더해 주식자금 수요, 코로나19에 따른 생활자금 수요까지 늘면서 통계 편제 이래 역대 최대 분기 증가액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이혜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4 12:14:17 수정시간 : 2020/11/24 12:14:17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